백악관 "설리번 한국 방문 기대…한미일 안보실장, 공동 의제 논의"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울산광역매일
기사입력 2023-12-07 [16:41]

▲ [워싱턴=뉴시스]이윤희 기자 = 존 커비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6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 외신기자센터(FPC) 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울산광역매일



미국 백악관이 오는 9일 열릴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에 기대감을 표했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6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다가오는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와 관련,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번 서울 방문을 매우 고대하고 있다"라며 기대를 드러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번 한국 방문 기간 조태용 국가안보실장,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과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를 연다. 지난 6월 도쿄에서의 회동 이후 6개월 만이다.

 

커비 조정관은 "역내 문제와 상호 관심사, 특히 안보 환경과 관련한 의제에 관해 활발한 토론을 예상할 수 있을 것"이라며 설리번 보좌관이 한·일 양국 안보 수장과의 논의를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그는 특히 지난 8월 한미일 캠프데이비드 정상회의를 거론, "(삼국 안보 수장이) 합의를 토대로 삼자 협력은 물론 한일 양자 협력을 어떻게 증진할 수 있을지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대통령실도 이날 자료를 내고 조 실장과 설리번 보좌관, 아키바 국장이 9일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회의에서는 북한 문제를 포함한 역내 안보 이슈, 글로벌 현안, 경제안보 등에 관한 한미일 협력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아울러 조 실장과 설리번 보좌관은 9일 오후에는 제1차 한미 차세대핵심신흥기술대화를 진행한다.

 

양국은 반도체, 배터리 및 청정에너지, 양자, 바이오, 인공지능(AI) 등에서 협력 방안을 이야기할 계획이다. 한미 차세대핵심신흥기술대화는 지난 4월 한미 정상회의 합의에 따라 이날 처음으로 개최된다.

 

한편 조 실장은 이번 회의에 앞서 8일 설리번 보좌관, 아키바 국장과 각각 양자회담을 할 예정이다.

 

한미일 안보실장은 작년 9월 미국 하와이, 올해 6월 일본 도쿄에서 만난 바 있다. 특히 6월에는 3국 국가안보실장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했다.

울산광역매일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울산광역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