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부산시당 "이재명 대표, 산업은행 부산 이전 희화화"

박형준, 지난 4일 국회 방문했지만, 이 대표 못 만나

가 -가 +sns공유 더보기

황상동 기자
기사입력 2023-12-07 [18:04]

▲ 박형준 부산시장이 지난 4일 국회를 방문해 천준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비서실장에게 산업은행 법률 개정안 연내 통과를 촉구하는 서한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부산시 제공)  © 울산광역매일

국민의힘 부산시당과 이종환 부산시의회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들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향해 "한국산업은행 부산이전을 희화화했다"며 사과를 촉구했다. 7일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김희곤 수석대변인 겸 산업은행 부산이전 추진단장 명의로 성명서를 발표했다.

 

시당은 "이 대표가 6일 공식 석상에서 `부산시장이 국회에 왔었냐`고 되물으며, 산은법 개정에 대한 협조 서한을 전한 박형준 부산시장의 행보를 희화화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대표가 박 시장의 면담을 요청을 `문전박대` 한데 모자라 협조 서한마저 무시해 버린 것은 부산시민의 염원을 공개적으로 짓밟은 행위"라며 "나아가 민주당이 그동안 추진해왔던 지방균형발전의 정체성마저 훼손한 자가당착"이라고 비판했다.

 

시당은 "여기에 더해 서은숙 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이 `떼를 쓰는 게 박 시장 방식이냐`, `박 시장의 정쟁쇼`라고 폄하했다"며 "산은 부산이전에 찬성한다며 지역 곳곳에 현수막까지 내걸었던 민주당 부산시당의 `표리부동`에 기가 찬다"고 밝혔다.

 

이날 이종환 부산시의회 국민의힘 원내대표 또한 국민의힘 시의원들과 함께 이 대표를 향해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부산시는 이 대표에게 여러 차례 면담을 요청했음에도 거부당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면담 요청을 위해 부시장이 당 대표실을 두 번이나 직접 찾았었고, 그중 한 번은 이 대표를 직접 요청했었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부산시민들에게 즉각 사죄하고, 국가균형발전 대의와 부산시민을 저버리는 행보를 당장 멈춰야 한다"며 "민주당은 2년 가까이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는 한국산업은행법 개정에 더 이상의 발목잡기는 그만두고, 연내에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는 부산시민의 준엄한 명령을 받들어야 한다"고 강한 어조로 말했다. 황상동 기자

 

 

 

황상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울산광역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