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군, 중장년 1인 가구 고독사 위험군 실태조사

경제 상태ㆍ건강 상태ㆍ주거 상황ㆍ사회관계망 등 조사 실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허종학 기자
기사입력 2023-12-10 [17:51]

울산 울주군이 내년 2월까지 취약계층 고독사 예방을 위해 중장년 1인 가구 고독사 위험군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실태조사는 최근 1인 가구의 증가로 기존 가족 중심 돌봄 기능이 약화되고 사회적 관계망이 단절되면서 발생하는 고독사 위험을 선제적으로 예방하기 위한 기초자료를 수집하고자 추진된다. 

 

조사 대상은 만 40세부터 64세에 해당하는 울주군 중장년 1인 가구 400세대다. 

 

올해 행복이음 위기발굴 대상자 및 울주군 자체 발굴 복지사각지대 발굴 대상자 중에서 선정됐다. 

 

조사는 각 읍면 행정복지센터 맞춤형 복지 담당자와 명예사회복지 공무원 등이 방문 또는 전화로 실시한다. 

 

조사원은 경제 상태와 건강 상태, 주거 상황, 사회관계망 등을 조사한다. 아울러 실태조사를 통해 복지 서비스가 연계돼 있지 않거나 지원이 필요한 대상자를 발굴해 서비스 연계, 사례관리, 주기적 모니터링 등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울주군 관계자는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돌봄 사각지대를 발굴하고 선제적인 고독사 예방 실현을 위해 더욱 더 힘쓰겠다"며 "주변에 어려운 이웃을 발견하면 가까운 읍면 행정복지센터나 울주군 희망복지지원단에 꼭 신고해달라"고 말했다.   허종학 기자

 

허종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울산광역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