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지역거점 뎅기열 예방관리사업 시행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지은 기자
기사입력 2024-02-22 [18:10]

해외에서 유입되는 모기 매개 감염병 전파를 막기 위해 울산시는 올해부터 지역거점 뎅기열 예방관리사업을 시행한다.

 

뎅기열은 뎅기 바이러스에 감염된 매개모기(이집트숲모기, 흰줄숲모기)에 물려 감염되며 5~7일 잠복기 후 발열, 두통, 오한, 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감염병이다. 아직까지 효과적인 백신과 치료제가 없어 모기물림 방지 등 예방이 중요하다.   

 

이 사업은 국립검역소에서 시행하고 있는 검역단계 입국자 대상 뎅기열 조기발견 사업을 보완해 신속한 진단ㆍ치료를 위한 체계 구축이 목적이다.

 

우선 울산시는 남구보건소를 거점보건소로 지정하고 국비를 포함 600만원의 예산을 지원해 사업을 추진한다.  

 

남구보건소에서는 해외 방문 이력이 있고 뎅기열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와 검역소에서 신속진단도구 양성으로 확인된 경우 울산시보건환경연구원에 신속한 확인 진단을 의뢰하고 확진 시 진료에 나서게 된다. 또한 중증 환자 발생에 대비해 울산병원과 중앙병원을 진료 의료기관 으로 지정하는 등 관내 의료기관과 협조체계도 구축한다.    김지은 기자 

 

김지은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울산광역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