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군, 울주복지재단 설립 속도낸다

울산연구원 타당성 예비검토…하반기 2차 협의 진행

가 -가 +sns공유 더보기

허종학 기자
기사입력 2024-02-22 [19:36]

울산시 울주군이 지역 맞춤형 복지정책과 사업 추진을 위한 울주복지재단 설립에 속도를 내고 있다. 

 

울주군은 22일 울산연구원에 울주복지재단 설립을 위한 본 타당성 검토를 의뢰했다.

 

앞서 울주군은 지난해 12월 울주복지재단 설립계획(안)을 수립해 지난달 울산연구원에 재단 설립을 위한 예비 타당성 검토를 의뢰했다. 

 

예비 타당성 검토 결과, 본 검토 수행이 충분히 가능하다는 통보를 받아 이번에 본 타당성 검토가 추진된다.  

 

출자ㆍ출연기관 타당성 검토기관인 울산연구원은 오는 8월까지 6개월간 울주복지재단 설립계획에 대한 타당성 검토를 실시한다.

 

울주군은 전문기관이 객관적인 자료를 활용해 재단 설립계획, 사업의 적정성, 기대효과 등을 검토해 설립 필요성이 인정되면 울주복지재단 설립을 추진할 계획이다. 

 

타당성 검토가 완료되면 결과를 공개하고, 주민의견을 수렴해 올해 하반기에 울산시와 재단 설립을 위한 2차 협의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울주군 관계자는 "울주군만의 지역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복지정책을 조사ㆍ연구하고, 한층 전문화된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울주복지재단의 설립이 비로소 본궤도에 올랐다"며 "울주복지재단이 복지서비스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타당성 검토가 완료되면 최종 설립계획에 반영해 울산시와의 2차 협의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허종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울산광역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