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울원자력, 미래 꿈나무 육성 지원금 전달

지역아동 문화·예술·취미·교육 활동 지원

가 -가 +sns공유 더보기

허종학 기자
기사입력 2024-04-02 [17:23]

▲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본부장 소유섭, 이하 새울본부)는 2일 울주군 서생면 서생지역아동센터에서 미래 꿈나무 육성을 위한‘사랑의 울타리’ 사업 지원금 총 4천만 원을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 울산광역매일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본부장 소유섭, 이하 새울본부)는 2일 울주군 서생면 서생지역아동센터에서 미래 꿈나무 육성을 위한‘사랑의 울타리’ 사업 지원금 총 4천만 원을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새울본부는 이 사업이 새울원자력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 프로그램으로 울주군 관내 지역아동센터를 이용하는 어린이들이 꿈과 희망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지원금은 서생지역아동센터 등 울주군 남부권 8개 지역아동센터를 이용하는 아이들의 문화·예술·취미·교육 활동 지원에 사용되며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과 정서 함양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앞서 윤숭호 대외협력처장은 8개 지역아동센터를 일일이 찾아가 센터장들과 소통하며 센터에서 필요로 하는 사항에 대해 경청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센터장들은“돌봄 부재와 학원 이용에도 어려움이 있는 아이들을 위해 좋은 강사진들과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게 되어 아이들이 밝게 자라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윤숭호 대외협력처장은“지역의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고 더불어 살아가는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꾸준한 관심을 두고 다양한 활동을 펼쳐 새울원자력이 든든한 사랑의 울타리가 되어 주겠다”라고 말했다. 허종학 기자

 

허종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울산광역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