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목우촌·도드람 등 현장조사…돼지고기 담합 의혹

납품 가공육·생돈 구입 가격 담합 의혹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울산광역매일
기사입력 2024-04-02 [17:24]

공정거래위원회가 가격 담합 의혹을 받는 육가공 업체들에 대한 현장조사에 나섰다.

 

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이날 돼지고기 납품 가격과 생돈 구매 가격을 담합했다는 의혹을 받는 목우촌·도드람·대성실업·부경양돈농협·충남양돈농협·CJ피드앤케어 등 육가공 업체 6곳을 현장조사 중이다.

 

이들 업체는 축산 농가에서 구입한 돼지고기를 가공한 뒤 대형마트나 대리점에 납품하는 과정에서 가공육 가격을 담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공정위는 지난해 11월 축산 농가에서 구입한 돼지고기를 가공한 뒤 대형마트나 정육점 등에 납품하는 과정에서 사전 모의를 통해 납품 가격을 정한 의혹으로 육가공업체와 관련 협회 등 5곳에 대한 조사를 벌인 바 있다.

 

이후 육가공 업체들이 가공육 공급 가격을 담합했다는 의혹 외에도 농가로부터 생돈을 구입하는 과정에서 가격을 담합했다는 정황이 추가로 포착돼 함께 조사 중이다.

 

공정위는 이들이 시장 지배력을 이용해 가격 인상을 부당하게 진행했는지 살펴볼 것으로 보인다.

 

앞서 공정위는 올해 주요업무 추진계획을 통해 국민 부담을 초래하는 의식주 분야 중 육류·주류·교복 등에 대한 담합을 집중 점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뉴시스

울산광역매일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울산광역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