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산읍 폐산처리공장 설립 절대 안된다"

지역 주민 요구에 이선호 울주군수 "법 테두리 내 불허 방침"

가 -가 +

허종학 기자
기사입력 2020-07-23 [17:12]

울주군 온산읍 화산마을에 들어설 예정인 폐산 처리공장 설립허가가 반려될 전망이다. 이선호  울주군수가 지역 환경단체ㆍ주민 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폐산처리공장 허가와 관련해 "민원을 반영, 법이 허용하는 범위 안에서 가동을 불허 하겠다"고 밝혔다. A 폐산재활용 공장은 온산읍 화산마을 주변에 설립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울주군 온산읍 산성ㆍ덕신마을 주민과 지역 환경단체 대표 등 10여명이 22일 울주군청사에서 이선호 울주군수와 온산읍 화산마을에 들어설 예정인 `폐산(廢酸) 처리공장 가동허가`와 관련해 면담을 가졌다. 이날 면담은 대표적인 공해업종인 폐산재활용공장이 온산읍 화산마을 주변으로 들어와 가동을 준비 중에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생존권 확보를 위한 주민들 요구차원에서 이뤄졌다. 이곳에 들어설 폐산재활용공장은 화학제품 제조과정에서 발생한 폐산을 모아 처리과정을 통해 황산이나 염산, 기타 산(酸)화합물을 생산하는 공장이다.


이들은 이날 이 군수에게 탄원서를 제출하고 주민들이 우려하는 사항을 직접 전달했다. 이들은 탄원서를 통해 "공해가 무서워 공해를 피해 새로운 보금자리를 만들어 가는 이주민들의 입장에서는 공해피해만큼은 어떻게든 막아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무작정 고향을 등진 이주민들이 생계를 잇기 위해서는 공장유치마저 수용할 처지지만 그래도 이주민들이 지켜나가고자 하는 원칙이 있다"고 전제한 뒤 "주민들의 바람과 달리 공해저감 대책이 필요한 덕신이주단지 인접지역에 EMK 폐산처리공장 설립을 추진 중이라는 소식에 주민들은 분노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산먼지, 유해 미세먼지 등은 화학공장에서 배출되는 화학물질과 관련이 있다"며 "공해배출시설 밀집지역인 온산 지역의 특수성을 고려하지 않고 화학물질 배출 주범인 폐산처리공장을 재활용시설로 분류한 울주군의 폐기물관리 정책에 이의를 제기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폐산처리공장 입주가 온산 2만5천명 주민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중요한 문제인 만큼 폐산처리공장 허가신청을 재고해 주것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이 군수는 "주민들의 민원을 반영해 울주군 환경문제에 대한 관리감독기관으로써 법이 허용하는 범위 안에서 가동을 불허 하겠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주민들은 이 군수의 약속에도 불구하고 만약 허가가 이뤄진다면 물리적 행사를 포함한 공장가동 저지를 위한 실질적 행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허종학 기자

허종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울산광역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