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흐르는 아침>가을소리

가 -가 +

현영길 시인
기사입력 2021-03-18 [16:20]

 

저기 산 넘어 홀로 떨어지는 낙엽 소리

이곳까지 울려 퍼지는 가을의 낙엽풍경

산 옆 개울가 흘러 수영하는 낙엽 가을 소리인가?

아내와 함께 걷던 가을풍경 길 작은 벤치 가을 소리인가?

여름 폭풍 속 기다리던 가을낙엽 무늬 가을 소리인가?

사람들 웃음소리 발걸음 향기 내는 가을 낙엽 소리인가?

여름 가면 가을 오듯 이내 삶도 새로운 발걸음

가을 소리인가?

 


 

 

▲ 현영길 시인     © 울산광역매일

(시작 노트)

 

산골짝 가로수 낙엽 되어 떨어지고 산골 작 곳곳 낙엽 아름다운 산 변화되는 모습. 긴 여정 나뭇잎 물감 되어 빛 발하네! 사랑하는 아내와 함께 찾았던 산 여름 빗물은 자취를 감추고 나뭇잎만 가을 정경 나누며 걸어 올라갑니다. 올라가는 그 길 힘 벅차도 그녀와 함께 걷는 길 소리 취해 함께 내려옵니다.

현영길 시인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울산광역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