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반도체 수급 차질` 포터 생산라인 휴업

가 -가 +

울산광역매일
기사입력 2021-05-03 [18:05]

 차량용 반도체 수급 문제로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포터 생산라인이 오는 6~7일 휴업에 들어간다.
3일 현대차 울산공장에 따르면 현대차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에 차질이 빚어짐에 따라 울산4공장 포터 생산라인을 오는 6~7일 이틀간 가동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현대차는 앞서 지난달 7일부터 14일까지 반도체와 전기모터 모듈 수급 문제로 첫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5와 코나 등을 생산하는 울산1공장을 휴업한 바 있다.

 

현대차 아산공장 쏘나타와 그랜저 생산라인도 지난달 4일 가량 가동 중단됐다. 이달 들어 반도체 수급 부족 사태에 더 심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어 추가 휴업 가능성도 높다.

 

현대차는 인기 차종을 생산하는 공장의 경우 매일 반도체 수급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울산광역매일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울산광역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