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국제영화제 영화제작 지원사업 접수 마감

전국 학생 252편, 울산 시민 18편 등 총 270편 신청

가 -가 +

원주희 기자
기사입력 2021-05-04 [14:07]

울산국제영화제 영화제작 지원사업에 전국 학생 252편, 울산 시민 18편 등 지난해보다 44편이 증가한 총 270편이 신청, 접수가 마감됐다. 

 

4일 울산시에 따르면 올해는 장래 영화인을 목표로 하는 전국의 영화학도들을 대상으로 하는 학생 부문에 총 252편이 참여하면서 울산국제영화제가 명실공히 재능 있는 젊은 영화인들의 등용문이라는 차별화된 입지를 구축하는 데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접수 기간의 신청 현황을 보면 한국예술종합학교, 중앙대, 홍익대, 경성대, 유니스트 등 전국 53개 대학 소속 학생들이 신청했으며 국내 영화 관련 주요 대학들이 대부분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울산 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시민 부문도 올해 18편이 신청해 작년보다 6편 증가하면서 울산 시민의 영화제에 대한 관심도 많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울산시는 접수한 신청 작품 중 시나리오 완성도, 기획의 적절성 및 독창성, 제작 계획 및 예산의 적합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지원 대상을 25편 내외로 6월 말 선정할 예정이며, 총 2억3천만 원을 작품에 따라 차등 지원한다.

 

선정된 작품은 10월 말까지 영화 제작을 마치고 오는 12월에 열릴 울산국제영화제에서 상영할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전국 학생 214편, 울산 시민 12편 등 총 226편을 신청 받아 총 24편을 제작 지원해 완성작을 울산국제영화제 프레 페스티벌 기간에 상영한 바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올해도 뜨거운 관심과 성원을 보내준 전국의 젊은 영화인들과 울산 시민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울산국제영화제가 젊은 영화인들의 꿈을 이뤄 주고 울산 시민들이 함께 참여하고 즐기는 축제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원주희 기자

원주희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울산광역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