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흐르는 아침> 나무의자

가 -가 +

김욱진 시인
기사입력 2021-05-13 [17:16]

물속에 가라앉은 나무의자 하나

미라처럼

등을 바닥에 대고

못 한 모퉁이 조용히 누워있다

지나가다 언뜻 보면

평생 누군가의 엉덩이 치받들고

꼿꼿이 앉아 등받이 노릇만 하고 살다

이제 두 다리 쭉 뻗고 누워

노후를 편히 쉬는 듯한 모양새다

그 자세가 부러웠던지

물오리 떼 간간이 찾아와

근심 풀듯 물갈퀴 풀어놓고 앉아

쉬, 하다 가고

그 소문 들은 물고기들도

어항 드나들듯

시시때때로 와서 쉬었다 가는데, 저 나

무의 자는 더 이상

나무도 아니고, 의자도 아니다

앉으나 누워나, 성당

못 오가는 사람들 쉼터 되어주다

못 속으로 돌아가

못 다 둘러빠지는 그 순간까지

십자가 걸머지고 가는 나

무의 자는

나무로 왔다 의자로 살다

못으로 돌아간 성자

 


 

 

▲ 김욱진 시인     © 울산광역매일

<시작노트>

 

지난겨울 성당 못 둑을 돌다 못 한 모퉁이 빠진 나무의자 하나를 우연찮게 보았습니다. 그 나무의자가 살아온 지난 날 궤적이 교직 퇴임을 두어 달 앞둔 나의 모습으로 얼비쳤어요. 어느새 그 소문 듣고 찾아온 청둥오리와 물고기들도 나무의자에 한참 걸터앉아 쉬다 가더군요. 뼈마디 다 사그라지고 헐거워진 그 나무는 조용히 ‘나는 의자다’, 라고 그랬어요. 그러나 나무의자는 나무도 의자도 아니었어요. 그날 집으로 돌아오는 내내 ‘나도 누군가의 의자다’라고 속으로 중얼거리며, 나는 또 다른 나를 위로했습니다.

 

 

김욱진

 

2003년 시문학 등단

시집 『비슬산 사계』 『행복 채널』 『참, 조용한 혁명』 『수상한 시국』 

2018년 제 49회 한민족통일문예제전 우수상 수상

2020년 아르코문학창작기금 수혜

2020년 전 세계 시인들의 코로나19 공동 시집『地球にステイ(지구에 머물다)』에  “노모 일기·7”이 선정 수록(일본 쿠온출판사에서 한영일중 4개 언어로 출간됨) 

한국문인협회 달성지부 회장 역임

32년간 중등교사로 재직

김욱진 시인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울산광역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