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은행, ‘코로나19 긴급구호세트’ 기탁

가 -가 +

허종학 기자
기사입력 2021-05-13 [17:19]

 

 BNK경남은행(은행장 최홍영)은 13일 대한적십자사 울산광역지사(회장 김철)에 ‘코로나19 긴급구호세트’를 기탁했다.


이상봉 상무는 대한적십자사 울산광역지사를 방문해 김철 회장에게 ‘코로나19 긴급구호세트 기탁 증서’를 전달했다.


즉석 밥ㆍ카레ㆍ짜장ㆍ사골곰탕, 라면, 프레스햄, 참치통조림, 조미김 등 간편 조리식으로 구성된 코로나19 긴급구호세트 200박스(1000만원 상당)는 울산광역시 내 자가격리자와 확진자 200명에게 지원된다.


울산영업본부 이상봉 상무는 “최근 울산광역시에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자가격리에 들어간 시민들이 많이 늘어 염려된다. 코로나19 긴급구호세트가 자가격리자와 확진자의 빠른 일상복귀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앞으로도 BNK경남은행은 감염병 등 사회재난 구호와 지역 취약계층 지원 등을 위해 대한적십자사와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허종학 기자

허종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울산광역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