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국회의원들, 도대체 뭘 하고 있나”

부산 의원들 신고리 4호기 화재현장 방문에…"우리가 먼저 해야 하는데"
시민 비판여론 비등…울산시, 방문계획 몰라 울ㆍ부 소통체계 `허점 노출`

가 -가 +

정종식 기자
기사입력 2021-06-06 [17:40]

 국회의원들이 최근 화재사고가 발생한 신고리 원전 4호기를 방문, 안전실태를 점검한다. 울산시의회, 전국 원전동맹 등이 사고 원인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으나 신고리 4호기 관리감독기관인 새울 원전본부 측이 `원전 이상 없음, 사고 원인 파악 중`이라는 원론적 답변만 내 놓자 지역 국회의원들이 현장 확인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번 현장 확인 국회의원들이 대부분 부산 출신 민주당 의원들이어서 이후 울산지역 국회의원들에 대한 시민 비판여론이 확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달 29일 화재 사고가 발생한 신고리 4호기는 울주군 서생면 소재이기 때문에 울산지역 국회의원들이 먼저 현장조사에 착수했어야 옳았다는 지적이다. 

 

 울산시도 비난대상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신고리 원전 지역과 `이웃사촌` 간인 부산시가 울산시 원전지역에서 현장 조사를 계획할 때까지 사전에 이를 몰랐기 때문이다. 시의회 박병석 의장이 업무상 부산시의회 신상해 의장과 통화하는 과정에서 관련사실을 확인하고 울산시에 동반확인을 촉구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지역 일각에서 "안방을 빼앗겨도 태평스럽게 잠만 잘 사람들"이라는 혹평이 나온다. 울산 기독청년회(YMCA) 박장동 사무총장은 "부산 기장 고리 원전지역이 아닌 울산시 울주군 신고리 원전에서 발생한 화재사고 확인에 부산지역 국회의원들이 먼저 나설 때까지 도대체 울산지역 국회의원들은 뭘 하고 있었느냐"고 비판했다. 또 "이런 사실조차 공유하지 못한다면 울산 부산 지자체 간 협조체계가 어느 정도 인지 짐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 부산시당 위원장인 박재호 의원(부산남구을), 김정호 의원(경남 김해시을), 원전 안전 전문가인 양이원영 의원 등이 7일 오전 한국수력원자력 새울 본부 신고리 원전 4호기 화재 현장을 방문한다. 이번 방문에는 부산시의회 신상해, 울산시의회 박병석 의장과 울산ㆍ부산시 관련부서 공무원 등이 참여해 사고원인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공개를 촉구할 예정이다. 

 

 방문단은 이날 오전 화재가 발생한 신고리 원전 4호기 1발전소 터빈홀에서 사고원인 등에 대한 브리핑을 받은 뒤 현장을 둘러볼 예정이다. 지난 달 29일 화지가 발생한 신고리 4호기는 가동된 지 2년도 채 되지 않았다. 신고리 4호기는 건설 당시부터 케이블 시험성적서 위조 등으로 원전안전위원회로부터 조사를 받은바 있다. 이에 따라 방문단은 화재발생 부품의 적정성 여부도 살필 것으로 전해진다. 정종식 기자

정종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울산광역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