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킥보드 10명 중 8명 안전모 미착용

13일부터 안전모 미착용 킥보드 이용자 범칙금 2만원 부과

가 -가 +

허종학 기자
기사입력 2021-06-10 [18:47]

▲ 오는 13일부터는 전동킥보드 안전모 미착용 이용자에게 범칙금 2만원이 부과된다.(사진은 특정기사와 관련없음)     © 울산광역매일


 전동킥보드 이용자 10명 중 8명은 안전모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에서 전동킥보드 증가로 도로 안전은 물론 보행자와 이용자 모두를 위협받고 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최고속도가 25km/h 미만, 총중량 30kg 미만 전기를 동력으로 사용하는 원동기로 전동 킥보드, 전동 외륜보드 등이 해당된다.

 

 계도기간을 끝나고 오는 13일부터는 안전모 미착용 킥보드 이용자에게 범칙금 2만원이 부과된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지난달 13일 도로교통법 개정안 시행 전·후 전동킥보드 이용자 1천697명의 이용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법 시행 전 4.9%에 불과했던 전동킥보드 안전모 착용률은 시행 후 16.1%로 11.2%포인트(p) 증가했지만 여전히 10명 중 8명 넘게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승차인원 준수율은 시행 전 90.9%에서 시행후 93.3%로 2.4%p 증가했다. 

 

 전동킥보드는 2명 이상 승차할 수 없다. 전조등 설치 준수율은 시행 전 97.1%에서 시행 후 97.2%로 시행 전·후 큰 차이가 없었다.

 

 지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울산에서 전동킥보드 교통사고 건수는 총 16건에 달했다.

 

 한국소비자원이 전동킥보드 사고로 가장 많이 다치는 부위를 조사한 결과 머리 및 얼굴을 다치는 경우가 약 40%로 가장 많았고 팔이나 손, 다리를 다치는 경우가 그 뒤를 이었다.

 

 사고는 치명적인 외상으로 직결되기 때문에 일반교통사고 보다 더 치명적인 손상을 입을 수 있다는 것이다.

 

 전동킥보드의 소유형태에 따라 살펴보면, 개인 소유 전동킥보드 이용자가 승차인원 준수, 안전모 착용 항목에서 공유형 전동킥보드 이용자보다 규정을 더 잘 준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개인 소유자 안전모 착용률은 시행 전 33.9%에서, 시행 후 58.9%로 25.0%p나 증가했다. 

 

 반면 공유형 전동킥보드 안전모 착용률은 평균 1.5%에 불과했다.

 

 도로교통법 개정에 따라 지난달 13일부터 원동기 면허 이상을 소지한 운전자만 전동킥보드를 이용할 수 있다. 

 

 범칙금은 무면허 운전 10만원, 안전모 미착용 2만원, 승차 정원 초과 4만원 등이다. 경찰은 한 달 간 계도기간을 거쳐 오는 13일부터 범칙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교통안전공단 관계자는 "전동킥보드는 바퀴가 작고 무게중심이 높은 만큼 작은 도로 요철에도 넘어지기 쉽기 때문에 이용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3년간(2018~2020) 개인형 이동장치로 인한 교통사고는 급격히 증가했다. 3년 동안 사고건 수와 사망자 수, 부상자 수가 각각 연평균 99.7%, 58.1%, 103.4% 늘었다.

 

 지난해 한해 동안 개인형 이동장치로 인한 교통사고는 897건 발생했으며, 이로 인한 사상자도 995명에 달했다. 허종학 기자

허종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울산광역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