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흐르는 아침> 민들레 하얀 봄

가 -가 +

손한옥 시인
기사입력 2021-06-08 [17:17]

학교의 봄은 너희들이 있어야 꽃이 핀다.

보고 싶다!                                    

   ㅡ시인 나태주 

 

 

텅 빈 운동장

홀로 펄럭이는 플래카드 바라보며 서 있다

학교가고 싶어요! 친구들 그리워요!

운동하고 싶어요! 우울해요!

울컥, 주먹으로 눈물 닦는다

 

민들레 새싹 나올 때 

우리들은 집으로, 집으로 돌아가고 

민들레 노란 꽃 필 때 

우리들 책은 점점 노래지고

민들레, 하얀 꽃씨로 일생을 마칠 때 

우리들 몸에서는 손과 발 동작 그만으로 함께 하얗다

 

딱딱한 책상 삐걱이며 문지르며 개그하고 빡세게 날리던 하이파이브 

우리들 손은 뒤로 뒤로 자꾸 숨는다

<우리의 계절은 선생님 곁에서 열매 맺을 겁니다

그 책상 그 칠판, 그립습니다>   

   ㅡ학생 공윤서 

 

 


 

 

▲ 손한옥 시인     © 울산광역매일

<시작노트>

 

나는 괜찮다.

그동안 떨어진 신발만 해도 몇 가마니는 될 것이다. 다닐 만큼 다녔으니 무슨 억울함이 있겠냐만 이 질풍노도 시기의 아이들이 온라인 수업을 받으며 문 밖을 나가지 못하는 모습을 보면 안쓰러움이 가슴을 친다. 어느날 손자가 다니는 학교 앞을 지나가는데 문 닫힌 텅 빈 학교 정문에서 플래카드가 펄럭이고 있었다.

 

ㅡ학교의 봄은 너희들이 있어야 꽃이 핀다.

보고싶다!

 

이 귀절 앞에서 울컥 눈물이 나서 한참을 서 있었다.

저 글을 쓰신 선생님 성함이라도 알기 위해 전화를 했더니 나태주 시인께서 쓰신 거라 일러주셨다. 미처 헤아리지 못했음이 송구하고 부끄러웠지만 시인의 그 절절한 사랑과 자애로움이 극에 이르렀음이다. 지금은 한국시인협회 회장으로 계시는 고명하신 분이다 우울한 우리들의 아이들이 이 혼란의 시기를  끝내고 사랑하는 친구들과  마스크를 벗고 어깨를 얼싸안으며 새 순같은 아이들의 계절이 훌륭한 선생님 곁에서 튼실한 열매 맺기를 기다리며 기원한다.

 

손한옥

 

2002년 미네르바 등단

2016년 한국미소문학 동시 등단시집 : 『목화꽃 위에 지던 꽃』 『직설적, 아주 직설적인』 『13월 바람』 『그렇다고 어머니를 소파에 앉혀 놓을 수는 없잖아요』『얼음 강을 건너온 미나리체』

손한옥 시인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울산광역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