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울산레미콘사업자협의회 단가 담합 적발

건설사 방문 "단가율을 올려달라"…시정명령ㆍ과징금 500만원 부과

가 -가 +

허종학 기자
기사입력 2021-06-15 [19:08]

 울산레미콘사업자협의회가 판매 단가를 담합하고 공장 가동을 중단하는 등 위법 행위를 하다가 적발돼 공정거래위원회의 제재를 받았다.


공정위는 15일 "레미콘 판매 단가율을 기준 가격의 82%로 올리고 1군 건설사가 이런 요청에 미온적 반응을 보였다는 이유로 공장 가동을 중단하는 등 법을 어긴 울산레미콘사업자협의회에 시정(향후 행위 금지ㆍ구성 사업자 통지) 명령과 과징금 50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울산레미콘사업자협의회는 지난 2017년 3월 울산지역 레미콘 판매 단가율을 기준 가격의 82%로 인상하기로 정했다.


이들은 같은 해 4월 서울 소재 1군 건설사 8곳을 방문해 "단가율을 올려달라"고 요구했고 양측은 이를 기존 76%에서 79.5%로 인상하기로 합의했다.

 

개인 고객이나 소규모 건설사 등의 판매 단가율은 77.6%에서 80.8%로 올렸다. 울산레미콘사업자협의회는 1군 건설사가 판매 단가율 인상 요청에 미온적 반응을 보이자 같은 달 20~22일 사흘 동안 울산 내 16개 레미콘 공장 가동을 중단하기도 했다.

 

공정위는 "이런 행위는 울산 레미콘 판매 시장에서 가격 경쟁과 사업 활동을 부당하게 제한한 것"이라면서 "사업자 단체의 가격 결정 행위 등을 계속 감시하고, 적발될 경우 엄중하게 제재하겠다"고 전했다.  허종학 기자

허종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울산광역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