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해안 희귀 도요·물떼새들 포착

멸종위기야생동물 Ⅱ급 알락꼬리마도요, 붉은어깨도요 등 10종

가 -가 +

정종식 기자
기사입력 2021-06-21 [19:06]

▲  울산해안에서 관찰, 멸종위기종 '알락꼬리마도요'가 암초에서 먹이활동 중이다. 도요류 중 부리가 가장 긴 이 새는 긴 부리로 갯벌의 구멍에 있는 작은 게 등을 잡아 먹는다. 윤기득 작가 제공 © 울산광역매일


지난 4·5월 울산 해안으로 희귀 및 멸종위기 도요, 물떼새 등 10종이 울산을 찾아왔다. 멸종위기야생동물 Ⅱ급인 알락꼬리마도요와 붉은어깨도요도 포함됐다. 

 

울산시는 지난 4월 19일부터 ~ 5월 31일까지 울산 사진작가로 활동 중인 윤기득 작가가 울주군 회야강 하천 습지, 강양논 습지, 서생 솔개 갯바위 해안, 북구 정자천 논 습지, 북구 제전 갯바위 해안 등을 찾아온 여름 철새 중 도요, 물떼새 들을 영상에 담았다고 밝혔다.  

 

이번 관찰된 조류는 알락꼬리마도요, 붉은어깨도요, 좀도요, 꼬까도요, 꺅도요, 노랑발도요, 종부리도요, 알락도요, 장다리물떼새, 꼬마물떼새 등 10종이다.

 

주요 관찰된 조류를 보면 ‘알락꼬리마도요’는 초승달 모양으로 휘어진 부리를 가진 새다. 해안 암초에서 게를 먹는 활동이 영상으로 담겼다. 서해안에서는 많이 보이지만 울산에서는  작년 북구 정자 논에서 관찰됐으나 영상에 포착된 것은 처음이다. 

 

세계적으로 개체가 감소해 세계자연보전연맹에서 적색목록(IUCN) 등급의 취약(VU)등급에서 위기(EN)등급으로 상향됐다. 환경부 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으로 지정됐다. 

 

‘붉은어깨도요’는  도요목 도요과로 나그네새다. 울산서생 해안 암초에서 먹이활동 모습이 관찰 됐다. 여름시기 어깨에 적갈색무늬가 특징이다. 

 

환경부에서는 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으로 지정 보호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29만여 개체가 있지만 서식지 감소로 개체가 감소하고 있다. 이에 세계 자연보전연맹에서는 취약(VU)등급으로 국제적 보호새다. 

 

‘장다리물떼새’10여 마리 이상 무리가 관찰됐다. 지금까지 회야강 인근에서는 주로 2 ∼ 4마리 정도 관찰되던 것에 비해 많은 개체 관찰은 처음이다. 바위물떼새로 불리는 ‘꼬마물떼새’는 강가 자갈밭에서 짝짓기하고 알을 품은 과정이 관찰됐다. 북구 화봉동과 태화강, 회야강 등에 오는 여름철새로 꾸준하게 찾아오고 있다.   

 

윤기득 사진작가(57세)는 “울산을 찾는 여름철새가 점차 종과 개체가 늘어나고 있음이 현장에서 느껴진다”면서 “해안이 오염되지 않도록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윤기득 작가는 한국사진작가협회 울산광역시지회 사무국장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올초 발간된 울산최초 야생조류화보집‘울산 사진전 새내려 온다’에도 작품을 기증 하는 등 제작에도 참여했다.

정종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울산광역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