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부문 탄소중립 민ㆍ관협의체 구성…첫 회의 가져

임업‧환경단체, 정부부처, 학계 전문가 모여 운영 방향 논의

가 -가 +

울산광역매일
기사입력 2021-06-24 [19:32]

▲ 24일 산림비전센터서 열린 산림부문 탄소중립 민·관협의체 첫 회의 모습.     © 울산광역매일


산림청이 '산림부문 탄소중립 민·관협의체'를 구성하고 24일 산림비전센터에서 첫 회의를 열었다.

 

민·관협의체는 지난 1월 산림청이 발표한 '2050 산림부문 탄소중립 추진전략(안)' 중 최근에 논란이 된 쟁점들을 재검토하기 위한 기구다.

 

협의체는 임업단체와 환경단체, 학계 전문가, 관계 중앙부처를 포함해 20명으로 구성됐으며 앞으로 2개 분과위로 나눠 전략안에 대해 깊이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협의체 운영방향과 분과위원회 구성계획 등에 대해 논의했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앞으로 협의체의 논의가 실질적이고 효율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협의체에서 도출된 결론이 전략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울산광역매일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울산광역매일. All rights reserved.